nikel 소리바닥

[가사] 나카츠카사 마사미(中司雅美) - 海辺の街の話をしましょう 본문

가사

[가사] 나카츠카사 마사미(中司雅美) - 海辺の街の話をしましょう

사용자 nikel™ 2017. 2. 2. 22:38
http://aninikel.tistory.com/1345

海辺の街の話をしましょう
해변 거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요
우미베노 마찌노 하나시오 시마쇼ㅡ

──────────────────────────
[SBL-961709] 海辺の街の話をしましょう
中司雅美(Nakatsukasa Masami)
nikel의 애니음악 (http://nikel.ba.ro)
──────────────────────────

海辺の街の話をしましょう
해변 거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요
우미베노 마찌노 하나시오 시마쇼ㅡ

一つの景色を築いて行こう
하나의 경치를 만들어 가요
히토쯔노 케시키오 키즈이떼 유코ㅡ

 

一日の終わりはいつもテレフォンコール
하루의 마지막은 언제나 텔레폰 콜
이찌니찌노 오와리와 이쯔모 테레폰 코ㅡ루

他愛のない事を ㊙の事までエトセトラ
시시콜콜한 얘길 비밀스런 것까지 기타 등등
타와이노나이 코토오 마루히노 코토마데 에토세토라

楽しそうに一人話すあなたの
즐거운 듯 풀어내는 당신의
타노시소ㅡ니 히토리 하나스 아나타노

その声をじっと耳を澄まし聴くのが特に好き
그 목소리를 가만히 귀 기울여 듣는 게 특히 좋아
소노 코에오 짓또 미미오 스마시 키쿠노가 토쿠니 쓰끼

そろそろ 私、受話器超しじゃなくて
이제 그만 난 수화기 너머가 아닌
소로소로 와타시 쥬와키고시쟈나쿠떼

全ての声を夜を抱きしめたい
모든 목소리를 밤들을 끌어안고 싶어
스베떼노 코에오 요루오 다키시메타이

海辺の街の話をしましょう
해변 거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요
우미베노 마찌노 하나시오 시마쇼ㅡ

いつか描いた夢が
언젠가 그렸던 꿈이
이쯔까 에가이따 유메가

風と共に打ち寄せて来るように
바람과 함께 파도쳐 밀려 오도록
카제토 토모니 우찌요세떼 쿠루요ㅡ니

海辺の街の話をしましょう
해변 거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요
우미베노 마찌노 하나시오 시마쇼ㅡ

一つの景色を築いて行こう
하나의 경치를 만들어 가요
히토쯔노 케시키오 키즈이떼 유코ㅡ

 

あなたが素敵に笑えば 私も
당신이 멋지게 웃으면 나도
아나타가 스테키니 와라에바 와타시모

また同じように微笑み返したいと思う
역시 마찬가지로 웃음으로 답하고 싶어
마타 오나지요ㅡ니 호호에미카에시타이토 오모으

誰かのために部屋の中飾って
누군가를 위해 방 안을 장식하며
다레까노 타메니 헤야노 나카 카잣떼

夜を過ごして朝を迎える
밤을 새워서 아침을 맞는다면
요루오 스고시떼 아사오 무카에루

それはあなたがいい
그게 당신이면 좋겠어
소레와 아나타가 이이

例えば風がバッタリと止んでも
예를 들어 바람이 딱 멈춰준대도
타토에바 카제가 밧타리토 얀데모

あなたのいない未来は要らない
당신이 없는 미래라면 필요없어
아나타노 이나이 미라이와 이라나이

海辺の街の話をしましょう
해변 거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요
우미베노 마찌노 하나시오 시마쇼ㅡ

水面に映る空が
수면에 비치는 하늘이
미나모니 으쯔루 소라가

二人を優しく包み込んでくれる
두사람을 상냥히 품어줄 거예요
후타리오 야사시쿠 쯔쯔미콘데 쿠레루

海辺の街の話をしましょう
해변 거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요
우미베노 마찌노 하나시오 시마쇼ㅡ

一つの景色を築いて行こう
하나의 경치를 만들어 가요
히토쯔노 케시키오 키즈이떼 유코ㅡ

 

日の光や
햇살이나
히노 히카리야

月や星たちも
달이나 별들도
츠키야 호시타치모

流れる雲
흘러가는 구름
나가레루 쿠모

潮の香り溢れる
밀물 썰물의 향기로 넘쳐나
시오노 카오리 아후레루

海辺の街の話をしましょう
해변 거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요
우미베노 마찌노 하나시오 시마쇼ㅡ

気がつけばお互いを
깨닫고 보면 서로를
키가 쯔케바 오타카이오

思いあえる二人でいられるように
생각해 주는 두 사람일 수 있도록
오모이아에루 후타리데 이라레루요ㅡ니

海辺の街の話をしましょう
해변 거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요
우미베노 마찌노 하나시오 시마쇼ㅡ

一つの景色を築いて行こう
하나의 경치를 만들어 가요
히토쯔노 케시키오 키즈이떼 유코ㅡ

 

 

※귀동냥 가사입니다. 정식 가사와 다를 수 있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