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kel 소리바닥

[가사] 명탐정 코난 - 夏の幻 본문

가사

[가사] 명탐정 코난 - 夏の幻

사용자 nikel™ 2012. 4. 13. 00:00

夏の幻
나쯔노 마보로시
여름의 환상

──────────────────────────
名探偵コナン
(명탐정 코난 - ED10)
GARNET CROW
nikel의 애니음악 (http://nikel.ba.ro)
──────────────────────────

部屋の窓の向こうに 飛行機雲をなぞって
헤야노 마도노 무코ㅡ니 히코ㅡ키구모오 나좃떼
방안 창문 너머에 비행운을 따라그리며

今日ケンカした君の事ばかり考えてた
쿄ㅡ 켕까시따 키미노 코토바카리 캉가에떼따
오늘 다퉈버린 당신을 생각하고 있어

些細な事で戶惑って不安定で無防備な
사사이나 코토데 토마돗떼 후안테이데 무보ㅡ비나
작은 것에 헤메이고 불안정하고 무방비한

あの頃のように すぐに電話して
아노코로노요ㅡ니 스구니 뎅와시떼
그 시절처럼 바로 전화해서

笑い合えたら いいのにね
와라이아에따라 이이노니네
서로 웃어버릴 수 있다면 좋을텐데

近づいて來る至福の時は
찌카즈이떼쿠루 시후쿠노 토키와
다가오는 더없이 행복할 때엔

痛みを伴いながら足音をたてる
이타미오 토모나이나가라 아시오토오 타떼루
아픔을 함께하며 발소리를 내며

考えすぎて深みにはまる 君のそばにいるのに
캉가에스기떼 후카미니 하마루 키미노 소바니 이루노니
너무 생각해서 깊이 빠져들어 당신곁에 있으면서도

夏の幻
나쯔노 마보로시
여름의 환상

瞳閉じて 一番最初に君を思い出すよ
히토미 토지떼 이찌방 사이쇼ㅡ니 키미오 오모이다스요
눈을 감고 맨처음으로 당신을 떠올려요

いつか終わる はかない夢に
이쯔까 오와루 하카나이 유메니
언젠가 끝이날 덧없는 꿈에

ただ こみあげる氣持ち抱いて
타다 코미아게루 키모치 이다이떼
그저 복받치는 감정 끌어안고

世界は廣く 知らない事溢れてて
세카이와 히로쿠 시라나이 코토 아후레떼떼
세상은 넓고 알 수 없는 일 넘쳐나고

自分さえ見失いそう
지붕사에 미으시나이소ㅡ
내자신조차 잃어버릴듯해

だけど君と生きてゆきたいから とまどいながらでもいい
다케도 키미토 이키떼 유키타이카라 토마도이나가라데모 이이
하지만 당신과 살아가고싶으니 망설인다해도 괜찮아

つないだ手を離さないでね
쯔나이다 테오 하나사나이데네
맞잡은 손을 놓지말아요


强いオフショア 波を待ってた
쯔요이 오후쇼아 나미오 맛떼따
강한 offshore 때를 기다리고 있어

中途半端に離れて 流されてゆくよ
츄ㅡ토한파니 하나레떼 나가사레떼 유쿠요
도중하차하듯 떨어져 흘러가버려요

進化してゆく 世界の中で 同じものを求めて
싱까시떼 유쿠 세카이노 나카데 오나지모노오 모토메떼
진화해 가는 세상속에서 같은 것을 찾아서

夏の幻
나쯔노 마보로시
여름의 환상

想うだけで 胸が熱くなれた奇跡の途中
오모으다케데 무네가 아쯔쿠나레따 키세키노 도쮸ㅡ
생각하는 것만으로 가슴이 뜨거워지는 기적의 도중

願うだけじゃ屆かぬくらい
네가으다케쟈 토도카누쿠라이
바램만으로는 닿지않을만큼

こぼれ落ちそうな氣持ち抱いた
코보레오찌소ㅡ나 키모치 이다이따
넘쳐흐를듯한 마음 끌어않아

どうして二人 近づくほど
도ㅡ시떼 후타리 찌카즈쿠호도
어째서 두사람 다가갈수록

遠く感じて不安になるんだろう
도오쿠 칸지떼 후안니나룬다로ㅡ
멀게 느껴지고 불안해지는걸까

距離を超えた欲望があふれて
쿄리오 코에따 요쿠보ㅡ가 아후레떼
거리를 넘은 욕망이 넘쳐나

一人 部屋の中で 君の溫もり想う
히토리 헤야노나카데 키미노 누쿠모리 오모으
홀로 방안에서 당신의 따스함 떠올려

どんな日にも
돈나 히니모
어떤 날이든

瞳閉じて 一番最初に君を思い出すよ
히토미 토지떼 이찌방 사이쇼ㅡ니 키미오 오모이다스요
눈을 감고 맨처음으로 당신을 떠올려요

いつか終わる はかない夢に
이쯔까 오와루 하카나이 유메니
언젠가 끝이날 덧없는 꿈에

ただ こみあげる氣持ち抱いて
타다 코미아게루 키모치 이다이떼
그저 복받치는 감정 끌어안고

忘れないから 消えゆく幻に 君と竝んでいたね
와스레나이카라 키에유쿠 마보로시니 키미토 나란데이따네
잊지않을테니까 사라져가는 환상에 당신과 함께 있어

夏の終わり陽射しがゆれてる
나쯔노 오와리 히자시가 유레떼루
끝나가는 여름의 햇살이 넘쳐나

海の底のような手のひらの中の街竝
우미노 소코노요ㅡ나 테노히라노 나카노 마찌나미
바다밑과도 같은 손안의 거리들

I like a dream. calling out to you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