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kel 소리바닥

[가사] 명탐정 코난 - 光と影のロマン 본문

가사

[가사] 명탐정 코난 - 光と影のロマン

사용자 nikel™ 2012. 4. 13. 00:00

光と影のロマン
히카리토 카게노 로망
빛과 그림자의 로망

──────────────────────────
名探偵コナン
(명탐정 코난 - ED3)
宇徳敬子(Utoku Keiko)
nikel의 애니음악 (http://nikel.ba.ro)
──────────────────────────

ロマン語れば一晩中 疲れ知らずの all night long
로망 카타레바 히토방쥬ㅡ 쯔카레시라즈노 all night long
로망을 이야기하면 한밤내내 지치는 줄도 모르고 all night long

戀する暇もないよ 波が押し寄せてくる
코이스루 히마모 나이요 나미가 오시요세떼 쿠루
사랑할 새도 없어요. 파도가 밀려 와요

記憶の中を泳いでも 現實は cool and dry
키오쿠노 나카오 오요이데모 겐지쯔와 cool and dry
기억속을 헤엄쳐도 현실은 cool and dry

それを確かめたくて どこにさまよい行くの
소레오 타시카메타쿠떼 도코니 사마요이유쿠노
그것을 확인하고 싶어서 어디로 헤메여 가는걸까

遠い雲のように つかめないあなたに
도오이 쿠모노요ㅡ니 쯔카메나이 아나타니
머나먼 구름처럼 잡을 수 없는 당신을

ついてゆく どこまでも 心に誓って
쯔이떼유쿠 도코마데모 코코로니 찌캇떼
뒤쫓아서 어디까지라도 마음에 맹세해

いつか全てが解っても あなたを好きでいられること
이쯔까 스베떼가 와캇떼모 아나타오 쓰끼데 이라레루 코토
언젠가 모든걸 알게되도 당신을 좋아할 수 있도록

たとえ戰う每日に 明け暮れても
타토에 타타카으 마이니찌니 아케쿠레떼모
설령 싸우는 매일에 세월이 지난다해도

懷かしさで思う故鄕 昔の自分を映す
나쯔카시사데 오모으 후루사토 무카시노 지붕오 으쯔스
그리움으로 떠올리는 고향 옛시절 나를 비추는

光と影のロマン 追いかけて
히카리토 카게노 로망 오이카케떼
빛과 그림자의 로망 뒤쫓아서


年下とわかっていても 生意氣と知ってても
토시시타토 와캇떼이떼모 나마이키토 싯떼떼모
연하라는걸 안다해도 건방지단걸 안다해도

手にするものはすべて あなたへとつながってく
테니스루 모노와 스베떼 아나타에토 츠나갓떼쿠
손에 넣을 모든 것 당신과 이어져갈거야

いつかこの愛の 形が變わっても
이쯔까 고노 아이노 카타찌가 카왓떼모
언젠가 이 사랑의 형태가 바뀐다해도

胸焦がす 不思議な人のこと 探して
무네 코가스 후시기나 히토노 코토 사가시떼
애태우게할 신비한 사람을 찾아서

あの時 言えなかったけど 0になれなかったけど
아노토키 이에나캇따케도 제로니 나레나캇따케도
그 때 말하지 못했지만 0이 되지 못했었지만

まるで子供のように 無邪氣になれたら
마루데 코도모노요ㅡ니 무쟈키니 나레따라
마치 아이들처럼 순수해질 수 있다면

膝をかかえて見た夕日 胸に刻みこんだ
히자오 카카에떼 미따 유우히 무네니 키자미콘다
무릎을 끌어안고 바라본 석양 가슴에 새겨넣은

あなたのメロディㅡ ずっと忘れない
아나타노 메로디ㅡ 즛또 와스레나이
당신의 멜로디 언제까지나 잊지 않겠어


夜空 見上げて 月の光浴びて
요조라 미아게떼 쯔키노 히카리 아비떼
밤하늘 올려다보며 달빛을 받으며

ほんの一瞬 感じた永遠が 愛しい
혼노 잇슌 칸지따 에이엥가 이토시이
아주 잠시 느낀 영원이 사랑스러워

いつか全てが解っても あなたの愛をつかんでも
이쯔까 스베떼가 와캇떼모 아나타노 아이오 쯔칸데모
언젠가 모든 것을 알게된다해도 당신의 사랑을 잡는다해도

時に埋もれたように 流されない
토키니 으모레따요ㅡ니 나가사레나이
시간에 묻혀가듯이 흘려보내지 않겠어

ただ歲をとるだけの大人には なりたくないよね
타다 토시오 토루다케노 오토나니와 나리타쿠나이요네
그저 나이를 먹기만하는 어른은 되고싶지않아

もう昨日のために 泣いたりしない
모ㅡ 키노ㅡ노타메니 나이타리시나이
이젠 어제를 위해서 울거나하진 않겠어


氣持ちが 一人で 動きだす
키모치가 히토리데 으고키다스
마음이 자기혼자 움직이기 시작해

天まで 屆いて 今にもはちきれ
텐마데 토도이떼 이마니모 하찌키레
하늘까지 닿아서 지금이라도 넘칠것같아

あがいて もがいて どこまでも續くロマン
아가이떼 모가이떼 도코마데모 쯔즈쿠 로망
애태우며 안달하며 어디까지라도 이어질 로망

0 Comments
댓글쓰기 폼